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상]하이파이브 목사의 '등굣길 찬양'

기사승인 [1476호] 2019.03.14  10:51:33

공유
default_news_ad1

- 날마다 거리서 찬양으로 복음 전하는 수원 이음교회 정찬석 목사

“반갑다 친구야! 기쁨이 넘치는 하루 보내라!” 새 학기를 맞아 설렘 가득한 등굣길에 격려의 인사가 힘차게 울려 퍼졌다. 수원 이음교회 정찬석 목사(42세)는 지난 6일 희뿌연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은 날도 어김없이 학교 앞으로 나왔다. 날씨가 무슨 대수냐는 듯 마스크조차 쓰지 않은 그는 삼각대에 휴대폰을 꽂고 옆에 서서 기타를 치며 찬양하기 시작했다. 정 목사가 중간 중간 하이파이브를 건네면 대부분 아이들은 웃는 얼굴로 신나게 받아치고 지나간다.

비가 내리고 눈이 와도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정 목사가 자리를 지킨 지 꼬박 2년째다. 학생들이 없는 방학 땐 출근길 지하철역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그가 날마다 활기차게 복음을 전하는 현장은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서도 생생히 전달된다. 덕분에 정 목사를 알아보고 응원하는 사람들도 제법 생겨났다. 그러나 대단할 것 하나 없다며 그저 세상에 하나님을 외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고백하는 정 목사다. 과연 그에게 주어진 소명은 무엇이었을까.

김수연 기자 ksy@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