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동남노회 비대위 “사고노회 지정 철회하라”

기사승인 [1478호] 2019.03.20  15:59:5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18일 기자회견 열고 사고노회 반대 의사 밝혀

▲ 통합 서울동남노회 비대위가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노회 지정을 철회하라고 임원회에 촉구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총회장:림형석 목사) 임원회가 명성교회 세습 문제로 내홍을 앓고 있는 서울동남노회를 사고노회로 규정한 것에 대해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와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서울동남노회 신임원단이 지난 18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노회 규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선거 무효 소송을 제기했던 남삼욱 목사가 소를 취하하면서 재판이 종결됐다. 이는 75회 노회에서 선출된 임원진이 인정된 것과 마찬가지”라며 “그럼에도 총회 임원회가 서울동남노회 직무와 기능을 정지하고 사고노회로 규정한 것은 노회 직권 침탈 행위”라고 비판했다.

서울동남노회에 대한 전권을 위임받은 수습전권위 구성 절차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수습전권위 파송 절차부터 잘못됐다. 총회 임원회는 노회 임원 선거 재판이 끝나지도 않고 사고노회로 규정되지 않은 지난해 12월에 수습전권위를 먼저 파송했다. 신임원회의 정당성이 대법원에 의해 확정된 이상 수습전권위는 해산하는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서울동남노회 분쟁의 원인이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총회 재판국에 계류돼 있는 명성교회 청빙 결의 무효 소송 재심의 건을 빠르게 판결하는 것이 문제 해결의 열쇠”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비대위는 “우리는 여전히 총회 임원회를 신뢰한다. 총회장께서 강조하신대로 명성 문제는 총회법과 총회결의를 반드시 지켜 내리라 믿는다”며 “임원회가 총회결의와 헌법의 권위를 부정하는 자들과 궤를 같이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현구 기자 hhg@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