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해 부활절연합예배 설교자 전명구 감독회장

기사승인 [1478호] 2019.03.25  17:29:02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일까지 직무 수행 이상 무"…준비위 제2019-8차 회의에서 결정

   
▲ 2019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위원회 제2019-8차 회의가 25일 오전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열렸다.

올해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설교자로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이 선정됐다.

2019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위원회(준비위원장:김진호 목사)는 25일 오전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제2019-8차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지난 2차례에 걸쳐 예배 설교자로 내정됐다가 교단 내 소송으로 직무정지되면서 무산 된 바 있다. 전 감독회장은 현재도 서울지방법원으로부터 총회 감독회장 선거 무효 판결을 받아 다시 한 번 직무정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전 감독회장측은 부활절예배까지는 감독회장 직무를 수행하는 데 지장이 없다며 설교자로 선정해줄 것을 요청했고 준비위원들이 이를 받아들였다.

이밖에 올해 예배 주요 순서자로는 환영사에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대회사에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장 이승희 목사가 선정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백석대신) 이주훈 총회장은 부활절 선포문 선포 순서를 맡기로 했다.

또 교단별로 ▵기하성 500명(여의도순복음교회) ▵합동 300명(새에덴교회) ▵통합 300명(새문안교회) ▵백석대신 300명(한국중앙교회) ▵기침 300명(연세중앙교회) ▵기감 300명(광림교회)을 동원해 총 2,000명의 연합찬양대를 구성하기로 했다.

부활절연합예배를 위한 차기 전체모임은 오는 4월 3일 오전 7시 여의도 CCMM빌딩에서 갖기로 했다. 이날 모임 후에는 기자회견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는 오는 4월 21일 오후 3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부활의 생명을 온 세계에’를 주제로 열린다. 표어는 ‘예수와 함께, 민족과 함께’이며 주제성구는 요한복음 11장 25~27절(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이다.

손동준 기자 djson@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