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십시일반 정성으로 파키스탄 아동 위한 ‘문맹퇴치학교’ 짓다

기사승인 [1489호] 2019.06.18  17:15:24

공유
default_news_ad1

- 독수리기독학교 학생들 ‘고난학습’ 통해 건축 기금 전달

버려진 양계장에서 글을 배우는 파키스탄 아동들을 위해 우리나라 중학생들이 학교를 지어준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유원식)은 지난 14일 기독교대안학교 독수리기독학교가 ‘고난학습’을 통해 모은 성금 6,800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전달된 후원금은 파키스탄 라이윈드 지역에 문맹퇴치학교 건축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고난학습은 지리산종주, 국토순례 등을 통해 공동체 의식 함양을 목표로 하는 수련활동으로, 독수리기독학교가 2002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에 독수리기독학교 중학생 131명과 교사, 학부모 31명 등의 참가자는 지난 4월 23일부터 3박 4일간 강원도 고성에서 출발해 양양까지 동해안 해안길 82km를 걷는 ‘고난학습’을 통해 크라우드 펀딩으로 후원금을 모금했다. 학생들은 1km를 걸을 때마다 일정 금액을 후원해 줄 것을 주변에 요청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모았다. 올해는 고난학습이 진행된 2002년 이래로 최고 모금액을 기록했다.

한편 파키스탄 문맹퇴치학교는 벽돌을 굽는 노동현장에 투입될 수밖에 없는 라이윈드 지역 아동들을 위해 기아대책이 운영하고 있는 학교다. 그간 제대로 된 건물이 없어 버려진 양계장을 개조해 운영해 왔으며, 냄새와 방음·방한이 되지 않아 교육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지난해에는 지리산종주 고난학습을 통해 모인 5,000여 만원을 모잠비크의 기아대책 농업훈련원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한 바 있다.

직접 후원요청 영상을 촬영해 기부를 이끌어낸 김재현 학생은 “저와 친구들의 작은 노력과 후원으로 파키스탄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와 희망을 전해줄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응림 기아대책 부회장도 “학생들의 한 걸음 한 걸음을 통해 모인 귀한 후원금이 지역을 살리고, 생명을 살리는 귀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ksy@igoodnews.net

<저작권자 © 아이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